너는 모른다 - 김남길
심장이 눈먼 가슴이 귀를 막고 서있다.
말을 건다 가지 마라 혼잣말을 해댄다.
손가락 사이 사이로 추억이 세어 나와
코끝이 찡해 지다가 결국 너를 부른다.
근데 말은 맴돌고. 너는 멀어져
점점 작아지는 널 보다 눈물이 난다. 맘이 시리다.
그냥 맘의 눈을 가린체 사랑 했어서 행복했다고
머리로 맘을 속여도 내 말을 듣지 않는다.
잊는다. 너를 놓는다. 사랑은 없어진다.
웃는다 그냥 손을 흔든다 너는 사라져 간다.
나도 사라져간다. 모두 끝난다.
점점 작아지는 널 보다 눈물이 난다. 맘이 시리다.
그냥 맘의 눈을 가린 체 사랑 했어서 행복했다고
자꾸 거짓말
사랑해
그냥 삼켜버리는 마음 사랑해줘서 고마웠다고
머리로 맘을 속인다. 눈물이 입을 막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