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울었네-손인호
김동일 작사 박시춘 작곡

           나는 몰랐네 나는 몰랐네. 저달이
           날 속일줄~. 나는 울었네 나는 울었네 .
           나룻터 언덕에서~. 손목을 잡고
           다시 오마던~. 그님은 소식없고.
           나만홀로~ .이슬에 젖어. 달빛에 젖어.
           밤새도록. 나는 울었네~    
            
           나는 속았네 나는 속았네. 무정한
           봄바람에~. 달도 기울고 별도 흐르고.
           강물도 흘러갔소~. 가슴에 안겨 흐느껴
           울던~. 그대여 어디가고. 나만홀로~. 이밤을
           새워. 울어 보련다. 쓸쓸한 밤. 야속한 님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