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매-고대원
박남포 개사-이 봉룡 작곡

세상은 넓다마는 남매는 단 둘이다
언제나 같이 살자 빌은 맹서가
바람에 날렸느냐 구름에 싸였느냐
그리운 그 날밤의 그 항구 그 이별

부엉새 울어울어 단잠을 깨고나니
귀여운 네 얼굴이 눈에 어린다
꿈 속에 잠겼느냐 별 속에 숨었느냐
그리운 그 날밤의 그 설움 그 눈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