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는 이미 나 - 산울림
구름이 한 점도 없는 푸른 하늘과
그대 마음 수줍게 피어나는 한 떨기 꽃과
그대 얼굴 가슴에 스미는 그대는
아무말 안해도 이미 나 이미 나 이미 나
은은히 밀려오는 호수의 물결과
그대 미소 춤추며 날아가는 한 마리 나비와
나의 마음 감아도 보이는 그대는
아무말 안해도 이미 나 이미 나 이미 나
예쁜 옷자락에 꽃바람 싣고
고운 머릿결엔 네 잎 크로바
하얀 새하얀 가슴에 별 안고
오색 무지개 타고 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