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 - 문주란
건너야 할 숙명의 나룻터의 강물은
푸르게 그날처럼 흘러도
가쁜숨 몰아쉬며 떠나간 님을
파도길 저무는데 소식 한자 없고
그리움만 진하게 진하게 얼룩져 온다
건너야 할 숙명의 나룻터의 뜨겁게
잠재운 지난날의 설레임
조용히 조여든 옷고름 깃에
파도길 님소식을 기다려보아도
그리움만 진하게 진하게 얼룩져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