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처녀 - 주현미 김준규
영산강 구비도는 푸른물결 다시 오건만
똑딱선 서울간님 똑딱선 서울간님
기다리는 영산강 처녀
못잊을 세월속에 안타까운 청춘만 가네
길이 멀어 못오시나 오기싫어 아니 오시나
아~~푸른 물결 너는 알지 말을 해다오
유달산 산마루에 보름달을 등불을 삼아
오작교 다리놓고 오작교 다리놓고
기다리는 영산강 처녀
밤이슬 맞으가며 우리남군 얼굴 그리네
서울색시 웃는 얼굴 정이 깊어 아니 오시나
아~~구곡간장 서린 눈물 한이 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