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향의 단심 - 송춘희 (1966)
귀밑머리 풀어놓고 오리정을 떠나실제
부여잡은 옷소매에 방울방울 얼룩졌소
한양길이 멀다해도 기약두고 가셨건만
일락서산 날저물면 달보고 운답니다
아~~~ 달 보고 운답니다
한양낭군 이별하고 옥중에서 밤을 샐제
옥창가에 지는 달빛 굽이굽이 눈물졌오
남원부사 채쭉에도 송죽같은 굳은 절개
한양계신 낭군님께 별님아 전해주오
아~~~ 별님아 전해주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