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엘레지 - 하춘화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헤어지지 말자고
맹세를 하고 다짐을 하던 너와 내가 아니냐
세월이 가고 너도 또가고 나만 혼자 외로이
그 때 그 시절 그리운 시절 못잊어 내가 운다.

백사장에서 동백섬에서 속삭이던 그 말이
오고 또 가는 바닷물 타고 들려오네 지금도
이제는 다시 두번 또 다시 만날길이 없다면
못난 미련을 던져버리자 저바다 멀리 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