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부부의 노래 - 태진아
강물처럼 유유히 흘러온세월
구름처럼 흘러간 내 인생아
낯설기만한 하루 또 하루가가고
이내 쉴 곳은 사랑하는 당신 뿐
세월 지나니 후회가 되오
좀 더 따뜻하게 해줄것을
모두 다 주고 싶은데
남은 날이 너무 짧아
미안하오 사랑하오
다시 태어나도 사랑하오
세월 지나니 후회가 되오
좀 더 따뜻하게 해줄것을
모두 다 주고 싶은데
남은 날이 너무 짧아
미안하오 사랑하오
다시 태어나도 사랑하오
오래오래 곁에 있어주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