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기 - 염수연
추녀 끝에 한바람 노을을 걸고
오늘도 가슴을 풀었구나 수더분한 몸매로
담밑에 앉아 투정없이 살아온 여염집 여인
세상살이 싱거우면 소금을 탄맛
말없이 건네주는 ~
말없이 건네주는   그대 옹기야
목덜미도 다소곳 눈웃음 짓고
오늘도 주인을 닮았구나 다시봐도 은근한
얼굴을 하고 어디서나 만나는 정다운 여인    
세상살이 무심하면 속으로 울고
말없이살아가는 ~
말없이 살아가는 그대 옹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