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 배주리
풀피리 꺾어 불면 물새도 노래하던
옛이야기 속삭이며 흐르는 임진강아
노 젓던 뱃사공은 어디로 가고
쓸쓸한 나루터엔 배만 떠있나
울지 마라 물새야 울지를 마라
세월 가면 임도 오겠지
풀피리 꺾어 불면 산새도 노래하던
옛이야기 모르는 채 말없는 임진강아
휴전선 바라보며 목이 메이는
한 많은 그 사연을 너는 알겠지
울지 마라 물새야 울지를 마라
세월 가면 임도 오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