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며헤진 부산항-조백순
울며헤진 부산항을 돌아다 보니
연락선 난간머리 흘러온 달빛
이별만은 어렵더라  이별만은 슬프드라
더구나 정 들인 사람 끼리 사람끼리
달빛아래 허허바다 파도만 치고
부산항 간 곳없는 수평 천리길
이별만은 무정트라 이별만은 야속드라
더구나 못잊을 사람 끼리 사람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