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은-애 조
세상에 버려진 존재로 지금껏 살았어 한잔에 취한듯 그렇게
나도 내자신을 잊고 있었어 무너진 사랑에 울었고 눈물도
잊었어 가슴에 묻어둔 비수도 나를 이기지는 못할테니까
너의품에 잠들어도 나는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야하는 생활에
익숙하지만 그게나의 전부라는 생각만은 하지말아
남은 자존심도 잊고 사니까

괜찮아 너에게 안기어 나지금 울지만 눈물에 지워진 화장도
모두 연극처럼 생각하니까 너에품에 잠들어도 나는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야 하는 생활에 익숙하지만 그게나에 전부라는
생각만은 하지말아 남은 자존심도 잊고 사니까 너에품에
잠들어도 나는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야 하는 생활에 익숙하지만
그게나에 전부라는 생각만은 하지말아 남은 자존심도 잊고 사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