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중의여인 - 백승태

장대같이 쏟아지는 밤비를 헤치고
나의 창문을 두드리며 흐느끼는 여인아
만나지 말자고 맹세한말 잊었는가
그대로 울지말고 돌아가 다오
그대로 돌아가 다오
깨무는 그 입술을 보이지를 말고서
바람불고 비오는밤 어둠을 헤치고
우산도 없이 걸어가는 나의젊은 여인아
사랑의 슬픔은 젊은한때 있는사연
눈물을 거두고서 돌아 가려마
그대로 돌아 가려마
비개인 뒷날에는 밝은 태양 비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