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두-석찬

노을이 빨갛게 물든 부둣가
말없이 마주 앉은 사랑의 그림자
눈물이 눈물이 눈물이
뱃머리에 앉아 노래부르며
손가락을 접어 맹세한 사랑
즐거웠던 날의 짧았던 행복
기약없는 약속 서로 나눌 때
바람에 날리는 검은 머리
지나간 옛 사랑이 파도 위에
여울지네 영원히 영원히
영원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