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수-방랑자의 노래
피식은 젊은이 눈물에 젖어 낭만과 설음에
병든 몸으로  북극한설 오로라로 끝없이
가는 애달픈 이네가슴 누가 알소냐
 돋는달 지는해 바라보면서 산곱고 물맑은
고향 그리며 외로운 나그네 홀로 눈물
지울떼 방랑에 하루해도 저물어 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