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의 눈물 한영애
사공의 뱃노래 가물거리면
삼학도 파도 깊이 스며드는데
부두의 새악시 아롱젖은 옷자락
이별의 눈물이냐 목포의 설움
삼백년 원한 품은 노적봉 밑에
임자취 완연하다 애달픈 정조
유달산 바람도 영산강을 안으니
임그려 우는 마음 목포의 사랑
깊은밤 조각달엔 흘러가는데
어찌타 옛 상처가 새로워진다
못오는 님이면 이 마음도 보낼것을
항구에 맺은 절개 목포에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