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없는천사- 김희갑
하늘을 지붕삼고 떠도는 신세
동서남북 바람 속에 갈 곳이 없어
찬이슬 처마 밑에 쓰러져 울면
어머님의 옛 사랑이 다시 그립다
뒷골목 장담 아래 무릎을 끓고
새우잠에 꿈을 꾸는 집없는 천사
운다고 눈보라가 아니 칠소냐
울지마라 어린 가슴 행복이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