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진-[삼광사]-04모정의 세월
동지 섣달 긴긴 밤이
짧기만한 것~은
근심으로 지새우는
어머~님 마~음
흰머리 잔주름은
늘어만 가시는데
한없이 이어지는
모정의 세~월
아 가지많은 나무에
바람이 일~듯
어머~니 가슴에는
물결~만 높~~~~네
길고~ 긴 여름날이
짧기만한 것~은
언제~나 분주~한
어머~님 마~음
정성으로 기른자식
모두들 가버려도
근심으로 얼룩지는
모정의 세~월
아 가지많은 나무에
바람이 일~듯
어머~니 가슴에는
물결~만 높~~~~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