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Myun)그날들
너와 함께 써내려간
우리의 작은 기억속에
난 늘 거닐곤해
꿈 같은 이거리를 난 너와 함께
영원히 함께 걷고싶어

우리집에서 꽤나 먼곳
호주 낫선 도시 멜번
씨티 언저리 에서 살던 나보다
두살 어린 예쁜 어떤
스물네살 짜리 그녀에게 반해
트램역에 멈춰
같은열차에서 말을 걸며
번호를 묻던 스물여섯 청년
어디사는지 나인 몇인지
취미 특기 호구 조사
주말에 같이 한잔
그렇게 새로 사귄 친구
매일같이 붙어다녀
신라면에 햇반 나눠먹어
한인식당에가서
비싼 소주도 함께 나눠마셔
좀 촌스러웠던
내게 예쁜옷 멋있는 곳
많이 데려가며
날 친구 이상으로 항상 챙겨줬던 너
어느날 화창한 주말
단둘이 동물원 가는길
느끼게된 사랑의 감정
단지 외로움 때문은 아니었어

꿈 같은 이거리를 난 너와 함께
영원히 함께 걷고싶어

한살을 더 먹은 우린
서울에서 다시 만났지
꿈만같던 호주생활 보단
훨신 더 빡빡한 나날
그땐 그때의 새로운 감정
약간은 바뀐 우리 모습
하지만 그대로였어
사랑이라는 깊은 감정만은
그래서 우린 연인 사이
오래기다린 서로를 확인
하지만 생각과는 다른 많은 일들을
이젠 겪을나이
학점 졸업 취업
야근 그리고 겪은 큰 사고
몇번의 헤어짐 예상하지 못했던
크고작은 많은 일들로
너와나 각자의 생활
느끼고있는 서로의고민
밀고당기기는 이제 그만
서로 힘이 되보자 조금만
단단한 사랑이 되어
너와 나 서로를 다시 마주하니
어디까지 갈지 몰라도
함께라서 더 좋은길

우리 함께해온 지난 많은 날들보다
많은 시간들이 남아있어
작은 순간순간을 여전히 모두 기억해
이렇게 우린 그날들처럼 행복하는거야

BitterSweet Sound
작은 카페를 오픈한 나
비록 가진것 벌어놓은것 없어도
충분했어 너와
함께할 자신 수줍게 내민
케익과 반지 영원을 약속한
2012년 4월 14일
우리들만의 새로운 기념일
함께 가는길 외로움은
이제 영원히 bye
부부라는 새로운 관계
hi 함께라면 you make me high
풋풋하고 또 싱그럽던
1년간의 신혼생활 후
너의 눈과 몸매
그리고 또 나의 코와 귀.입
신기하리만큼 꼭닮은 아이앞에
우린 엄마아빠
이제부터 또 어떤 새로운 세상
걱정보단 기대가
가족이란 든든한 굴레
셋이 나란히 어깨동무 함께
지금 내 옆에 당신 덕분에
황금기를 맞은 내인생

너와 함께 써내려간
우리의 작은 기억속에서
난늘 거닐곤해
꿈 같은 이거리를
난 너와 함께 영원히 함께 걷고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