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세희 왈칵
뛰쳐나왔어 마치 도망치듯이
정신이 없어 아무 말 못하고

다른사람을 사랑한다는 너를 차마 볼 수가 없어

사랑하지마 이젠 떠올리지도 마
한심해보여 너무 화가 나

미워해보자 싫어해보자 이젠

왈칵 눈물이 났어 울었어
참을 수가 없어서 울었어
고개를 숙이고 난 펑펑 울었어
한참을 그렇게

잡고 싶지 않았어 니 맘을
잡을 수도 없었어 니손을
한 마디 못하고 널 보내야 했고
난 눈물이 났어

점점 멀어지는데 점점 사라지는데
내 눈에서 넌 자꾸 지워지는데

잘한 일인지 바보였는지 나는 수천번을 물었어

사랑하지마 이젠 떠올리지도 마
한심해보여 너무 화가 나

미워해보자 싫어해보자 이젠

왈칵 눈물이 났어 울었어
참을 수가 없어서 울었어
고개를 숙이고 난 펑펑 울었어
한참을 그렇게

잡고 싶지 않았어 니 맘을
잡을 수도 없었어 니 손을
한 마디 못하고 널 보내야 했고
난 눈물이 났어

헤어지는 날인 줄도 모르고
나는 바보처럼 그런 줄도 모르고

터져버린 울음이 멈추질 않아 입술을 깨물어도

왈칵 눈물이 났어 울었어
참을 수가 없어서 울었어
고개를 숙이고 난 펑펑 울었어
한참을 그렇게

잡고 싶지 않았어 니 맘을
잡을 수도 없었어 니 손을
한 마디 못하고 널 보내야 했고
난 눈물이 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