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깨와 솜사탕 잊어야 한다는 게
한 번쯤은 난 닿을 줄 알았던
그대의 맘 어딨는지 이젠 알겠어요
나에게 걸었던 혹시란 말도 기대도 이젠 않겠지만
보낼 줄도 알아야하는 건데
내 맘이 아직까진 어린가?
이젠 내 맘 같질 않아

잊겠단 이 생각은 이내 너를 불러들이고
나는 또 무너지고 이내 그대 이름 부르겠지만
이내 그대 이름 부르겠지만
그래 잊어야 한다는 게

한 번쯤은 난 닿을 줄 알았던
길 잃은 맘 어딜 가도 맞지 않겠지만
너에게 걸었던 그 시간만큼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넌 이런 나라는 건 알까?
예전 같지 않아
내 맘은 이미 다 멎어

날 꼭 잡아주오
그대 내 맘 안아주오
넌 나를 꼭 바라보고
이대로 시간아 멈춰
보낼 줄도 알아야 하는 건데
이제 내 맘 같질 않아

내가 뭘 하는지도
끝이 없는 널 향한 맘도
날 가려줘 하늘별아
오늘은 못 잊어

날 꼭 잡아주오
그대 내 맘 안아주오
넌 나를 꼭 안아주오
오늘은 잊겠단 그 말들로
그래 잊는다는 그 맘만으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