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Ran)내가 사랑한단 말이야
사랑한다고 말했잖아 너 하나라고 믿었잖아
아플 줄이야 나 이렇게 눈물이 나 바보처럼

다들 괜찮아진대 잊혀질 거래 지워진대
시간 지나가봐도 조금도 나는 못 잊어내
아직까지 그대를 보내드릴 용기 없죠

내가 사랑한단 말이야 항상 너 하나만 보는데
그걸 왜 모르는데 너만 왜 모르는데 너 하난데

미칠 듯이 가슴이 아파 멀리서서 바라보는 게
다가가고 싶어 한 걸음 가까이 내 사랑아

가끔씩은 모른 척 봐도 못 본 척 해야 되니
울은 티도 못 내고 관심없는 척 해야 되니
괜히 너 앞에 서면 작아지는 내가 싫어

내가 사랑한단 말이야 항상 너 하나만 보는데
그걸 왜 모르는데 너만 왜 모르는데 너 하난데

미칠 듯이 가슴이 아파 멀리서서 바라보는 게
다가가고 싶어 한 걸음 가까이 내 사랑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