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승&정은지&김남주 일년전에
바람이 불어오네 참 길었던 일년인데 oh
우리 추억은 스쳐가듯 지나 바람을 타고 흐르네

손에 잡힐 듯한 기억 그 속에 아련했던 추억들이
이 겨울엔 나를 찾아와서 자꾸 생각나게 하는데

우리가 함께 듣던 노래 함께 보던 영화 함께 걷던 이 거릴
어느새 일년 전에 벌써 일년 전에 그때를 그리워하고

이렇게 눈이 오는 날에 잊어버린 너의 기억들을 다시 또 꺼내놓고서

일년 전에 벌써 일년 전에
그때를 기억하나요

여전히 난 이곳에 멈춰있어 그 기억에 oh
우리 같이 한 날들이 생각나 추억 속에 또 잠기네

너무 따뜻했던 두 손 포근히 감싸주던 니 목소리
빛 바랜 사진들이 돼버린 너 다시 널 떠올리게 하는데

우리가 함께 듣던 노래 함께 보던 영화 함께 걷던 이 거릴
어느새 일년 전에 벌써 일년 전에 그때를 그리워 하고

이렇게 눈이 오는 날에 잊어버린 너의 기억들을 다시 또 꺼내놓고서

일년 전에 벌써 일년 전에
그때를 기억하나요

일년 전 그 날 같은 기적이 올까요
그 날이 올까요
다시 그 날이 오면

널 붙잡고 싶어

우리가 함께 듣던 노래 함께 보던 영화 함께 걷던 이 거릴
어느새 일년 전에 벌써 일년 전에 그때를 그리워 하고

이렇게 눈이 오는 날에 잊어버린 너의 기억들을 다시 또 꺼내놓고서

일년 전에 벌써 일년 전에
그때를 기억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