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고양이
어두운 골목길 낡은 담벼락 한쪽 희미하게
가로등 비추던 그곳에 앉아있던 도둑 고양이

싸늘한 바람 속에도 끝까지 자존심은 잃지 않아
도도한 걸음 차가운 눈빛
세상 그 누구보다 우아하게 앉아 있었지

곱게 쓸어내린 머릿결이 아름다웠어
외로운 눈빛이 더욱 그랬어

곱게 쓸어내린 머릿결이 아름다웠어
외로운 눈빛이 더욱 그랬어

어딘지 모르게 니가 맘에 들어서
그냥 너와 함께 외로움을 달래고 싶어서
그저 마음이 느끼는 데로 네게 다가갔지

가까이 다가가 말을 걸어보려 했어
내 생각 이겠지만 너도 날 부르는 것 같아서
하지만 넌 겁을 먹은 듯 서둘러 떠나려 했지

내 말은 들어보지도 않은 채
내 말은 들어 보지도 않은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