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 기대어 앉은 오후에는
창 유리 새로 스미는 햇살이 빛 바랜 사진 위를 스칠 때
오래된 예감처럼 일렁이는 마당의 키 작은 나무들
빗물이 되어 다가온 시간이 굽이쳐 나의 곁을 떠나면
빗물에 꽃씨 하나 흘러가듯 마음에 서린 설움도 떠나

지친 회색 그늘에 기대어 앉은 오후에는
파도처럼 노래를 불렀지만 가슴은 비어
그대로 인해 흔들리는 세상

유리처럼 굳어 잠겨 있는 시간보다 진한 아픔을 느껴

창 유리 새로 스미는 햇살이 빛 바랜 사진 위를 스칠 때
오래된 예감처럼 일렁이는 마당의 키 작은 나무들
빗물이 되어 다가온 시간이 굽이쳐 나의 곁을 떠나면
빗물에 꽃씨 하나 흘러가듯 마음에 서린 설움도 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