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경민 늙은 군인의 노래

나 태어난 이 강산에 군인이 되어
꽃 피고 눈 내리기 어언 삼십 년

무엇을 하였느냐 무엇을 바라느냐
나 죽어 이 흙속에 묻히면 그만이지

아들아 내 딸들아 서러워 마라
너희들은 자랑스런 군인의 아들이다

좋은 옷 입고프냐 맛난 것 먹고프냐
아서라 말어라 군인 아들 너로다

아 다시 못 올 흘러간 내 청춘
푸른 옷에 실려간 꽃다운 이 내 청춘
푸른 하늘 푸른 산 푸른 강물에
검은 얼굴 흰 머리에 푸른 모자 걸어가네

무엇을 하였느냐 무엇을 바라느냐
우리 손주 손목잡고 금강산 구경가세

아 다시 못 올 흘러간 내 청춘
푸른 옷에 실려간 꽃다운 이 내 청춘

아 다시 못 올 흘러간 내 청춘
푸른 옷에 실려 간 꽃다운 이 내 청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