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의 애수
한양 천 리 떠나간들 너를 어이 잊을 쏘냐
성황당 고개마루 나귀마저 울고 넘네
춘향아 울지마라 달래었건만
대장부 가슴 속을 울리는 임이여
아~ 어느 때 어느 날짜 함께 즐겨 웃어보나

알성급제 과거보는 한양이라 주막집에
희미한 등잔불이 도포짝을 적시었네
급제한 이도령은 즐거웠건만
옥 중의 춘향이가 그리는 임이여
아~ 어느 때 어느 날짜 그대 품에 안기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