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주란 낙조
노을지는 강물 위에 물새가 슬피 울면
강바람은 쓸쓸하게 물결따라 불어오는데
언제까지나 영원토록 잊지 못할 그 사람
슬픈 사연에 슬픈 사연에 이 밤도 목이 메인다

흘러가는 강물따라 꽃잎은 흘러가고
세월따라 굳은 그 맹세 하늘 멀리 사라졌는가
언제까지나 가슴 속에 새겨 놓은 그 사랑
잊지 못해서 잊지 못해서 오늘도 흐느껴 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