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훈 잊을 수 있을까
온종일 사람들을 만나고 바쁜 하루를 보내고
밥도 거를 만큼 분주한 날들을 살다가

커피 한잔을 마시던 순간
머릴 쓸어 넘기던 순간
너를 닮아있는 나를 보곤해
덜컥 눈물이 나 um~

잘 산다는 소식하나 내게 들려준다면
참 좋을텐데 편해질텐데

몇 번의 사랑을 하면
몇 번의 이별을 하면
얼마나 시간이 가면 잊을까 잊을까

아직도 아픈 그 이름
입술에 남은 그 이름
내 맘이 부르는 이름 잊을까 잊을까
널 잊을 수 있을까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일이 늘어가는게
문득 서러워 너도 그럴까

몇 번의 사랑을 하면
몇 번의 이별을 하면
얼마나 시간이 가면 잊을까 잊을까

아직도 아픈 그 이름
입술에 남은 그 이름
내 맘이 부르는 이름 잊을까 잊을까

매일 눈을 뜨면 답답한 가슴을 먼저 쓸어 내려
새로 이별하는 것처럼 아파 아침이 정말 싫어
얼마나 시간이 가면 oh~너를 oh~너를

너 없이 살아가는 일(안되는 일)
나 혼자 살아가는 일(못하는 일)
얼마나 시간이 가면(yeah~) 잊을까 잊을까
잊을 수 있을까 oh~
잊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