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야(Coreyah)돈돌라리요
돈돌라리 돈돌라리 돈돌라리요
니나니 난실로 돈돌라리요

어찌될지 모르겠네 어찌될지 모르겠어
어디서부터 어떤 것이 비틀어졌는지
도무지 알 방도가 없네
어찌될지 모르겠네 어찌될지 모르겠어
돈돈 돌라리요 돈돌라리 돈돈

춘풍에 벚꽃 위에 흰 눈이 내리누나
아리따워라
낡은 것은 부수고 네 손으로 다시 짓자
아련한 별이여

어찌될지 모르겠네 어찌될지 모르겠어
어디서부터 어떤 것이 비틀어졌는지
도무지 알 방도가 없네
어찌될지 모르겠네 어찌될지 모르겠어
시커먼 뱃속에 든 당신의
진짜 속마음을 읽을 수가 없네
어찌될지 모르겠네 어찌될지 모르겠어
이 별에 이별 하고픈데
어찌될지 모르겠네 어찌될지 모르겠어
돈돈 돌라리요 돈돌라리 돈돈

이곳 사람들과 말을 할작시면 더듬더듬 땀을 뻘뻘
시커먼 속에 뭣이 있냐 의뭉한 것이 아이고 무시라
꾸물꾸물 대는 버러지마냥 제 속까지 갉아먹는구나
나도 홀랑 잡아 먹히기 전에 내 고향 별로 돌아가세

나리나리나리 난실로
니나니난실로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