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우 부스러기
생각이 멈추는 그 곳엔 항상
너의 부스러기들만 한 움큼씩 쌓여서
웃을 수도 울 수도 없어져
추억만 먹고도 사람은 살 수 있나봐

함께 보기에 참 좋았던 하늘
나눠 받기에 충분했던 햇살
여전히 아름다운데

사랑한 사람은 어제에 남겨두고
혼자서 걷는 오늘이 버거워
눈길 닿는 곳 모두가 너라서
두 눈 질끈 감아보지만
감은 두 눈에도 니가 보여

길 건너 신호등 앞에 설 때마다
니가 좋아하던 빵집 모퉁이를 돌때도
둘 곳 없는 한 손이 어색해
늘 니 손잡던 버릇이 아직 남아서

좋았던 날은 그리움이 되고
아팠던 날은 서러움이 되고
난 자꾸 니가 되어가

사랑한 사람은 어제에 남겨두고
혼자서 걷는 오늘이 버거워
눈길 닿는 곳 모두가 너라서
두 눈 질끈 감아보지만
감은 두 눈에도 니가 보여

살아 낼 수 있을까 너 없는 오늘 하루를
손길 닿는 곳 모두가 너라서
하루 종일 숨어보지만

햇살 닿는 곳엔 한 줄 바람이 닿는 그 곳엔
거짓말처럼 니가 있어
세상은 온통 니 부스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