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호가니 킹(Mahogany King)이웃 청년
우리가 어디까지 걸어왔을까
더 이상 사람이 사랑 아닌걸
굳은 내 마음은 바람처럼
다시 사랑을 찾아 나 길을 떠나네

우리가 어디까지 걸어왔을까
밝은 얼굴들 날 웃음짓게 해
조금 더 가면 그대가 나올까 기분 좋아
콧노래 흥얼거려 라라라라

맨날 너무 바쁜 부엌데기 울 엄마도
말 한마디 못하던 이웃청년 문식이도
속 시끄럽게 우리 오늘 만날 때면
시원한 바람이 내게 불어온다

우리가 어디까지 걸어왔을까
누가 뭐래 든 나는 달려간다
검은 모자 쓰고 누레끄레 추리닝에
알록달록 짝짝이 양말신고
처적처적 걸어간다 쉽게 쉽게 넘어간다

맨날 너무 바쁜 부엌데기 울 엄마도
말 한마디 못하던 이웃청년 문식이도
속 시끄럽게 우리 오늘 만날 때면
시원한 바람이 내게 불어온다

지나갔던 시간 이젠 내게 다시 오지 않아
그래 이제 다시 오지 않아 아름다웠던 내 순간들
하지만 다가올 추억들이 너무 많이 있어
너와 만들어 갈 아름다운 내 기억들 날 웃음짓게 해

맨날 너무 바쁜 부엌데기 울 엄마도
말 한마디 못하던 이웃청년 문식이도
속 시끄럽게 우리 오늘 만날 때면
시원한 바람이 내게 불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