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극장 선상일지
밤이 길다 곧 올 거 같던 잠은 눕자마자 사라진다
낮이 길다 곧 질 거 같던 해는
머리 위에 떠 있고 날 뜨겁게 비춘다

아무런 설레임도 웃음도 없는 내 긴긴 하루
곱씹을 것도 없이 지루한 일상 또 하루가 지나간다

비가 온다 그칠 거 같던 비를 끝도 없이 몰아온
바람이 분다 터질 것 같은 하루
생각 없이 지나온 날 차갑게 적신다

아무런 설레임도 웃음도 없는 내 긴긴 하루
곱씹을 것도 없이 지루한 일상 자리에 누워
오늘 밤 꿈에 잠시 돌아가 볼까

밤이 길다 곧 올 거 같던 잠은
눕자마자 사라진다
낮이 길다 곧 질 거 같던 해는
머리 위에 떠 있고 날 뜨겁게 비춘다

아무런 설레임도 웃음도 없는 내 긴긴 하루
곱씹을 것도 없이 지루한 일상 자리에 누워
아무런 설레임도 웃음도 없는 내 긴긴 하루
어젯밤 꿈에 왠지 널 본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