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윤 또다시
또다시 격어야 하는
익숙해진 아픔이라 해도
끝이라는걸 생각할 때마다
흐르는 눈물을 막을 수가 없어

그대는 왜 나를 이렇게
끝없이 슬퍼하라 하니
내가 그려 왔었던 우리
미래는 이런게 아니였는데

뒤돌아서면 흘려야 하게 될
아픔이라는 고통 속에
또 얼마나 많은 눈물 흘리겠니

그럴 수 밖에 없었던 너의 마음 또한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야

도대체 잊으려 애써도 쉽게 되질 않아
차라리 돌아올 수 없는 곳으로
나 이제 떠나고만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