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자 꼬마인형
그날 밤 황홀한 시간을 난 잊을 수가 없어요
세상에 태어나서 맨 처음 당신을 알고 말았죠
말없이 흐르던 눈물을 난 감출 수가 없어요
창문에 부딪치는 빗방울을 하나 둘 세고 있었죠

늦어도 그날까지 약속만을 남겨둔 채로
밤이 지나고 새벽 먼 길을 떠나갈 사람이여
부서지는 모래성을 쌓으며 또 쌓으며
꼬마인형을 가슴에 안고 나는 기다릴래요

~간 주 중~
늦어도 그날까지 약속만을 남겨둔 채로
밤이 지나고 새벽 먼 길을 떠나갈 사람이여
부서지는 모래성을 쌓으며 또 쌓으며
꼬마인형을 가슴에 안고 나는 기다릴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