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땡벌
아 당신은 못 믿을 사람
아 당신은 철없는 사람
아무리 달래 봐도 어쩔 순 없지만
마음 하나는 괜찮은 사람
오늘은 들국화 또 내일은 장미꽃
치근치근 치근대다가 잠이 들겠지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 (땡벌)
기다리다 지쳤어요 땡벌 (땡벌)
혼자서는 이 밤이 너무 너무 추워요
당신은 못 말리는 땡벌 (땡벌)
당신은 날 울리는 땡벌 (땡벌)
혼자서는 이 밤이 너무 너무 길어요

~ 간 주 중 ~
아 당신은 야속한 사람
아 당신은 모를 사람
밉다가도 돌아서면 마음에 걸리는
마음 하나는 따뜻한 사람
바람에 맴돌다 또 맴돌다 어딘가
기웃 기웃 기웃대다가 잠이 들겠지
난 이제 지쳤어요 땡벌 (땡벌)
기다리다 지쳤어요 땡벌 (땡벌)
혼자서는 이 밤이 너무 너무 추워요
당신은 못 말리는 땡벌 (땡벌)
당신은 날 울리는 땡벌 (땡벌)
혼자서는 이 밤이 너무너무 길어요
당신을 사랑해요 땡벌 (땡벌)
당신을 좋아해요 땡벌 (땡벌)
밉지만 당신을 너무 너무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