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정 월악산
월악산 난간머리 희미한 저 달아
천년사직 한이 서린 일천 삼백 리 너는 아느냐
아바마마 그리움을 마애불에 심어놓고
떠나신 우리 님을 월악산아 월악산아
말 좀 해다오 그님의 소식을

~간 주 중~
금강산 천리 먼 길 흘러가는 저 구름아
마의태자 덕주공주 한 많은 사연 너는 아느냐
하늘도 부끄러워 짚신에 삿갓 쓰고
걸어온 하늘 재를 월악산아 월악산아
말 좀 해다오 그님의 소식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