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니(Pe2ny)장마(feat. 미쓰라)
쉼 없이 덜컹덜컹 되는 삶의 터전
밑 없이 철컹철컹 되는 밤의 여정
엄마 손 없이 걷지 못하는 갓난애처럼
사람들 무관심 통해 걸어 망자의 터널
타크타크 탁 소리가 멈춘 발 걸음을 빨리 옮겨
다시 타크타크 탁 동전과 동정 그 어느 것도 못 번
이 발걸음은 폭풍전야의 선두조건
음침하고 불길한 이 씻지 못할 느낌
내 눈 속 장마 속에서 늘 비추곤 한 그림
우리들만의 하늘이 내게 내미는 손길
거역할 순 없겠지 뼈마디마다 스민
당신의 흔적 철 없는 방심에 숨어
인간적 임을 원할 때 대답한 당신의 주먹
오늘도 분노에 찬 주먹은 가슴에 뿌려지네
복잡한 비명은 저 하늘에 흩어지네

시간은 얼마나 더 흘러 갔을까
얼마나 더 지나면 상처는 아물까
피로 물든 내 입술은
이제 말조차 할 수 없이 영영 굳어 가는가
차라리 죽어 잠들자
이렇게 욕심을 내 본다 귀를 쫑긋 세워
하나 둘 동지를 세 본다 용기를 내어 볼까
부서질듯한 몸을 일으켜 세워라
지나간 세월아 날 막지마 날 깨워라
손가락 끝 마디마디마다 촉각을 세워
끈적한 물 웅덩이가 바닥을 매워
부들부들 떠는 손이 제발 꿈이 아니길
현실이 아니길
빌어 차가운 숨이 아니길
오 제발 신이여 이 아일 돌려줘
차라리 비틀리고 깡마른 내 몸을 조여줘
태어난 순간부터 한번 서지 못한 아이
열 살이 되도록 걷지 못한
아니 기는 법 밖에 모르던 계단은 기어오르던
이 못난 어미 손 붙잡고 배고프다 조르던
내가 산 이유 내가 산 기쁨
세상단 하나뿐인 유일한 기쁨
아가야 미안해 널 이렇게 보내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널 이렇게 보내
아가야 미안해 널 이렇게 보내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널 이렇게 보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