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송 가는봄 오는봄
하늘마저 울던 그 날에 어머님을 이별을 하고
원한의 십년세월 눈물 속에 흘러갔네
나무에게 물어봐도 돌뿌리에 물어봐도
어머니 계신 곳을 알 수 없어라 찾을 길 없어라

~간 주 중~
하늘마저 울던 그 날에 어머님을 이별을 하고
원한의 십년세월 눈물 속에 흘러갔네
나무에게 물어봐도 돌뿌리에 물어봐도
어머니 계신 곳을 알 수 없어라 찾을 길 없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