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미 불효자는 웁니다
불러봐도 울어봐도 못오실 어머님을
원통해 불러보고 땅을 치며 통곡해요
다시 못올 어머니여 불초한 이 자식은
생전에 지은 죄를 엎드려 빕니다

손발이 터지도록 피땀을 흘리시며
이국에 우는 자식 금의환양 바라시며
고생하신 어머님을 끝끝내 못 뵈옵고
산소에 엎드려서 한없이 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