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미 물방아 도는 내력
벼슬도 싫다만은 명예도 싫어
정든 땅 언덕길에 초가집 짓고
낮이면 밭에 나가 길쌈을 매고
밤이면 사랑방에 새끼 꼬면서
새들이 우는 속을 알아 보련다

서울이 좋다지만 나는야 싫어
흐르는 시냇가에 다리를 놓고
고향을 잃은 길손 건너게 하며
봄이면 버들피리 꺽어 불면서
물방아 도는 내력 알아 보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