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주란 돌지 않는 풍차
사랑도 했다 미워도 했다 그러나 말은 없었다
소낙비 사랑에는 마음껏 웃고
미움이 서릴 때면 몸부림을 치면서
말없이 살아온 그 오랜 세월을
아~~~ 아~~~~ 돌지않은 풍차여
울기도 했다 웃기도 했다 그래도 한은 없었다
눈물이 흐를 때는 말없이 울고
웃음이 서릴 때면 너털웃음 속에서
낙없이 지내온 기나긴 세월을
아~~~ 아~~~~ 돌지 않는 풍차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