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민 두견화 사랑(트로트)
꽃가지 쓸어 안고 휘파람을 불어서
이 가슴을 전할소냐
이슬비 소리없이 느껴우는 한 많은 봄 밤에
그리워 그리워 그리워 웁니다

옥비녀 죽절비녀 님께 바친 첫 선물
버리지나 않을까
낯설은 지붕 밑에 님을 불러 목메인 이 몸이
가엾어 가엾어 가엾어 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