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민 짝사랑
아~ 으악새 슬피 우니 가을인가요
지나친 그 세월이 나를 울립니다
여울에 아롱 젖은 이지러진 조각달
강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 간 주 중 ~
아~ 뜸북새 슬피 우니 가을인가요
잊혀진 그 사랑이 나를 울립니다
들녘에 떨고 섯는 임자 없는 들국화
바람도 살랑살랑 맴을 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