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원 귀로
화려한 불빛으로 그 뒷모습만 보이며
안녕이란 말도 없이 사라진 그대
쉽게 흘려진 눈물 눈가에 가득히 고여
거리는 온통 투명한 유리알 속
그대 따뜻한 손이라도 잡아볼 수만 있었다면
아직은 그대의 온기 남아 있겠지만
비바람이 부는 길가에 홀로 애태우는 이 자리
두 뺨엔 비바람만 차게 부는데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안녕이란 말은 해야지
아무 말도 없이 떠나간 그대가 정말 미워요

~간 주 중~
그대 따뜻한 손이라도 잡아볼 수만 있었다면
아직은 그대의 온기 남아 있겠지만
비바람이 부는 길가에 홀로 애태우는 이 자리
두 뺨엔 비바람만 차게 부는데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안녕이란 말은 해야지 오~
아무 말도 없이 떠나간 그대가 정말 미워요
사랑한단 말은 못해도
안녕이란 말은 해야지 오~
아무 말도 없이 떠나간 그대가 정말 미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