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피톤 프로젝트(Epitone Project)시간
좁은 피아노 의자
나란하게 앉은 둘

시간이 벌써 이렇게나 흘렀다.
그리고. 그 시절의 멜로디만 이렇게 남아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