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nul 어쩌다 너를
흐트러진 맘을 그냥 버려두기엔
아직 서투른 내 사랑이 너무 가엾잖아.
이렇게 아픈 사랑 뭣 하러 간직하고 있냐고
스스로 또 묻고 또 묻고 하는 마음이죠

아무 생각 없이 거리를 걷다 보면
나는 어느 새 같은 곳을 맴돌고 있네요
한 번쯤 딱 한 번쯤 돌아볼 때도 된 것 같은데
오늘도 그대는 너무 멀잖아요.

사랑이 자꾸 내 맘을 울려.
사랑이 자꾸 가슴을 찔러
어떻게 아껴온 사랑인데
내 맘대로도 못하니

어쩌다 너를 사랑한걸까?
어쩌다 너를 보게된걸까?

아파하는 맘도 모르는 그대가 미워요

어리석은 맘을 잘은 모르겠지만
나는 그대가 있다는게 참 다행이예요
울다가 또 웃다가 혼자 잠들어 버리는 하루
이렇게 사는게 너무 익숙해요

사랑이 자꾸 내 맘을 울려
사랑이 자꾸 가슴을 찔러
어떻게 아껴온 사랑인데
내 맘대로도 못하니

어쩌다 너를 사랑한 걸까?
어쩌다 너를 보게 된걸까?

아파하는 맘도 모르는 그대가 미워요.

바라만 보겠다는 거 다 거짓말
지웠다는 거 다 거짓말
시간이 갈수록 거짓말만 자꾸 늘어가

생각할수록 보고 싶고 볼 수록 갖고 싶은
사랑이란 거 다 거짓말이야.

사랑이 자꾸 내맘을 울려
사랑이 자꾸 가슴을 찔러
어떻게 아껴온 사랑인데
내 맘대로도 못하니

어쩌다 너를 사랑한 걸까?
어쩌다 너를 보게 된걸까?

아파하는 맘도 모르는 그대가 미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