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 에포크(Belle Epoque)금단(禁斷)





바람 소리가 들려오는 노을로 물든
저 강가의 작은 길
그 길을 따라서 내 손에 전해 준
너의 따스한 속삭임들

별에 취해 너는 말했어
언젠가 저 별을 향해 갈 거라고
저 강을 건너서 시간을 넘어서
구름이 개인 별의 품속으로

봄이 찾아온 어느 오후 햇살이
가득한 창가에 앉아서
빛나는 미소로 눈부신 얼굴로
너는 홀로 별을 찾아서 간다고
너와 함께 하면 일상은
어느샌가 작은 영화 속 풍경이 되고
저 익숙한 거리 느린 하루도
별이 되어 빛났지

...

너를 품에 안은 별 빛은 시리도록 빛나
여전히 날 비춰
너를 잃은 내가 너 없는 하루가
눈물이 되어 별빛위로 떨어져
너와 함께 했던 일상은
어느샌가 작은 영화 속 풍경이 되고
저 익숙한 거리 느린 하루도
별이 되어 빛났지
널 잃은 나의 하루는
별에 가려 미소를 잃고
나도 이제 다시 빛나지는 않지만
너를 찾는 눈물도 마르고
점점 멀리 사라져가는 오렌지색
물든 투명한 구름 너머로
저 별이 된 네가 그 시린 빛으로
하늘로 날아 올라가고 있는걸
너와 함께 했던 일상은 어느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