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정 그렇게 몇 날
그리워하기를 몇 날 애태워 보길 몇 날
그렇게 하루 하루를 버리고
온 종일 빈 속을 채운 눈물도 물려와
이제는 더 삼킬 수 없어

*그래도 잊을 수 없나 봐요
보고 싶어도 생각났단 말로
그댈 떠밀어봐도
내 눈에 보이던 그대 모습
소리쳐 웃던 시간들
가슴을 다 들어내도
잊을 수가 없나 봐 그런가 봐

딴 사람 만나길 몇 년 웃음 져 보길 몇 년
그렇게 하루 하루를 버리고
자정이 넘을 때까지 티비만 켜보다
겨우 잠을 청했는데

*반복

혼자가 돼버린 거죠
해가 진 길에 손 잡아줄 그대 없는 거죠
데려다 준 그 모습 사라져 갈 때까지
바라만 보던 나도 없는 거죠 다시는...

사랑은 뒤를 볼 수 없나 봐
늘 마주보고 있던 가슴이
매일 멀어지는데
그대에 앞에선
그 사람만 사랑하다 날 잊겠죠
한번쯤 돌아와주면
가끔 찾아와주면 좋을 텐데 X2